2020.03.30 (월)

  • 맑음속초11.1℃
  • 맑음12.8℃
  • 맑음철원13.9℃
  • 맑음동두천12.5℃
  • 맑음파주10.3℃
  • 맑음대관령6.0℃
  • 맑음백령도6.8℃
  • 맑음북강릉10.3℃
  • 맑음강릉12.3℃
  • 맑음동해10.6℃
  • 맑음서울11.9℃
  • 맑음인천9.0℃
  • 맑음원주15.2℃
  • 맑음울릉도8.1℃
  • 맑음수원10.0℃
  • 맑음영월14.5℃
  • 맑음충주13.9℃
  • 맑음서산8.2℃
  • 맑음울진10.9℃
  • 맑음청주15.3℃
  • 맑음대전15.4℃
  • 맑음추풍령12.6℃
  • 맑음안동13.5℃
  • 맑음상주15.0℃
  • 맑음포항12.1℃
  • 맑음군산9.7℃
  • 구름많음대구14.8℃
  • 구름조금전주11.2℃
  • 맑음울산10.8℃
  • 맑음창원11.3℃
  • 구름조금광주13.1℃
  • 구름조금부산11.4℃
  • 구름조금통영12.0℃
  • 구름조금목포9.4℃
  • 구름조금여수12.1℃
  • 구름많음흑산도6.6℃
  • 구름많음완도12.7℃
  • 맑음고창8.6℃
  • 구름많음순천11.9℃
  • 맑음홍성(예)10.4℃
  • 흐림제주13.5℃
  • 구름많음고산13.2℃
  • 구름많음성산12.5℃
  • 흐림서귀포13.1℃
  • 구름조금진주12.5℃
  • 구름조금강화8.0℃
  • 맑음양평14.8℃
  • 맑음이천14.0℃
  • 맑음인제11.0℃
  • 맑음홍천14.5℃
  • 맑음태백7.7℃
  • 맑음정선군10.9℃
  • 맑음제천12.3℃
  • 맑음보은13.6℃
  • 맑음천안12.4℃
  • 맑음보령8.5℃
  • 맑음부여11.9℃
  • 맑음금산14.1℃
  • 맑음14.1℃
  • 구름많음부안8.4℃
  • 구름많음임실12.1℃
  • 구름많음정읍9.7℃
  • 구름조금남원14.6℃
  • 구름많음장수11.5℃
  • 맑음고창군9.0℃
  • 구름조금영광군8.3℃
  • 맑음김해시11.5℃
  • 맑음순창군13.5℃
  • 맑음북창원12.4℃
  • 맑음양산시11.7℃
  • 구름많음보성군10.9℃
  • 구름많음강진군12.1℃
  • 구름많음장흥12.0℃
  • 구름조금해남10.9℃
  • 구름많음고흥11.0℃
  • 맑음의령군13.4℃
  • 구름많음함양군12.0℃
  • 구름많음광양시12.4℃
  • 구름많음진도군10.3℃
  • 맑음봉화11.6℃
  • 맑음영주12.0℃
  • 맑음문경12.2℃
  • 맑음청송군10.6℃
  • 맑음영덕9.5℃
  • 맑음의성12.7℃
  • 맑음구미14.1℃
  • 구름조금영천12.4℃
  • 맑음경주시11.3℃
  • 구름많음거창12.0℃
  • 구름조금합천14.4℃
  • 맑음밀양13.5℃
  • 구름조금산청13.7℃
  • 구름조금거제11.9℃
  • 구름많음남해11.4℃
기상청 제공
디지서트, 2019 양자내성암호 조사 보고서 발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

디지서트, 2019 양자내성암호 조사 보고서 발표

양자컴퓨팅 출현, 핵심 정보 보안의 심각한 위협으로 부상
3년 이내 일반 기업에도 실제적인 위협이 도래할 것으로 예상

23232.jpg

 

양자컴퓨팅의 등장이 보안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TLS/SSL, IoT(사물인터넷) 및 PKI(Public Key Infrastructure, 공개키 기반구조) 보안 솔루션 분야기업 디지서트(DigiCert, Inc.)가 ‘2019 양자내성암호 조사 보고서(Post-Quantum Crypto Survey)’를 발표하고, 글로벌 기업 71%가 양자컴퓨팅의 출현을 커다란 보안 위협으로 우려하고 있으며 실제적인 양자컴퓨팅 위협은 3년 이내에 나타날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번 2019 디지서트 PQC 조사 보고서는 시장조사기관 레레즈 리서치(ReRez Research)에 의해 2019년 8월 미국, 독일, 일본의 400여 기업의 IT 책임자, IT 보안 및 일반 담당자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빠르게 다가오고 있는 양자컴퓨팅 위협


많은 사람들이 양자컴퓨팅을 염두에 두고 있으며 현재 및 미래 사고방식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절반 이상의 응답자가(55%) 양자컴퓨팅이 오늘날 ‘다소 큰 위협’ 또는 ‘매우 큰 위협’이라고 답했으며, 71%의 응답자는 양자컴퓨팅이 미래에 ‘다소 큰 위협’ 및 ‘매우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양자컴퓨팅이 초래할 보안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양자컴퓨팅에서도 작동할 양자내성암호(Post-Quantum Cryptography, 이하 ‘PQC’)가 필요하게 될 시기는 대략 2022년경으로 전망돼 일부 분석가들이 예측한 것보다 더 빠르게 위협에 대비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양자컴퓨팅 위협 대비를 위한 최대 과제


위협이 분명해짐에 따라 83%의 응답자는 양자컴퓨팅에서 이용할 수 있는 보안 대응 수칙을 숙지하는 것이 IT 업무에 매우 중요하다고 답했다. PQC 구현에 있어서 가장 큰 세 가지 우려 사항은 다음과 같다.


·양자 위협에 대응하고 해결하는 데 드는 높은 비용

·오늘날 암호화된 데이터는 도난 시 안전하지만 향후 양자컴퓨팅 공격은 암호화된 데이터도 취약하게 만들 것

·기기 및 제품에 내장된 애플리케이션의 암호화가 취약하게 될 것


95%의 응답자는 양자컴퓨팅에 대비하기 위해 최소한 한 가지 이상의 전략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40%는 이를 어려운 도전 과제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략 수립 시 주요 어려움으로는 다음 세 가지가 꼽혔다.


·비용

·담당자의 지식 부족

·TLS(Transport Layer Security, 전송계층보안) 제공업체가 적시에 업그레이드된 인증서를 제공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


◇PQC를 위한 준비


기업들은 양자컴퓨팅에 대한 대비를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33%의 응답 기업이 PQC 예산을 책정했고 56%는 PQC 예산 책정을 위한 업무에 착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구체적인 활동에 있어서 IT 부서의 1순위 전략은 △모니터링이 꼽혔고 다음으로는 △기업의 암호화 민첩성 파악이 꼽혔다. 이는 PQC 인증서로 전환해야 할 때가 오면 기업은 빠르고 효율적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함을 보여준다. 이와 함께 △기업의 현재 리스크 수준 파악 △PQC에 대한 지식 강화 △TLS 베스트 프랙티스 개발 등이 5대 핵심 IT 전략에 포함되었다.


◇디지서트가 제안하는 양자컴퓨팅 대비 전략


2019 디지서트 PQC 조사 보고서는 미래의 양자 시대에 기업을 보호하기 위한 전략으로 다음과 같은 베스트 프랙티스를 권장하고 있다.


·리스크를 이해하고 양자 암호화 성숙 모델 구축한다.

·조직의 암호화 민첩성 수준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핵심 대응 방안을 수립한다.

·선도 기업과 협력해 디지털 인증서 베스트 프랙티스를 마련하고 해당 기업들이 PQC 산업 변화를 파악해 제품 및 솔루션에 반영함으로써 변화에 앞서가도록 한다. 변화는 시간이 필요하므로 암호화 민첩성 개선을 지금 당장 시작해야 한다.


팀 홀빅(Tim Hollebeek) 디지서트 산업 표준 기술 전략 책임자는 “양자컴퓨팅이 기업 암호화에 초래할 위험과 과제를 많은 기업들이 이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며 “양자 기술에 대한 기대와 세계에 미칠 잠재적 영향력을 고려했을 때 최소한 보안 전문가들은 양자컴퓨팅이 앞으로 암호화 및 보안에 미치게 될 위협을 어느 정도는 인식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많은 사람들이 관여하고 있지만 무엇을 해야 할지,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 등 유용한 정보가 부족하기 때문에 이제는 기업이 앞장서서 위협이 도래했을 때 데이터가 노출되지 않도록 전략과 솔루션에 투자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정보 및 보고서 전문은 디지서트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